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

운곡서원 은행나무 더보기
경주 보문정 추색 더보기
포은 정몽주 생가 포은 정몽주선생은 1337년 영천울목마을에서 태어났으며 조선건국을 반대하며 절개를 지키다 선죽교에서 순절하셨다. 영천시는 2015년 임고면 포은 정몽주생가를 700여년 만에 복원 하였다고 합니다. 더보기
임고서원 은행나무 1985년 경상북도 기념물로 지정되었다. 높이는 약 20m, 가슴높이의 줄기둘레는 5.95m이다. 가지는 동쪽으로 9.6m, 서쪽으로 1m, 남쪽으로 9m, 북쪽으로 9.5m로 퍼져 있으며, 나무의 나이는 약 500년으로 추정되는 노거수이다. 이 나무는 본래 임고서원이 부래산(浮來山)에 있었을 당시 그곳에 심겨져 있었던 것이나 임진왜란으로 소실되고 현재의 위치에 1600년경에 복원하고 옮겨 심은 것이라고 전해지고 있다. 생육상태와 나무의 모양이 비교적 좋은 편이다. 더보기
통도사 사명암 단풍 더보기
백석탄 계곡 백석탄 계곡은 청송 8경 가운데 으뜸이라는 신성 계곡 안에 자리 잡고 있다. 이곳은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명소이기도 하다. 경북 유일무이 10대 관광 콘텐츠에 선정된 청송 백석탄 계곡은 ‘하얀 돌이 반짝이는 개울’이라는 뜻을 가지고 있으며, 청송군 안덕면 고와리에 흐르는 하천을 따라 개울 바닥의 흰 바위가 오랜 세월 동안 독특한 모양으로 깎여 만들어진 포트홀 지형이다. 옛사람들이 낚시를 즐겼다고 전해지는 조어대, 낚시하다가 주위 풍경에 절로 시상이 떠올랐다는 가사연이라는 소가 있다. 이곳은 조선 인조 때 김한룡이 고와 마을을 개척한 후 시냇물이 맑고 아름다워서 고계라 칭한 바 있다. 선조 26년에는 고두곡이란 장수가 왜군에게 부하를 잃고 백석탄을 지나다가 경관이 아름다워 고와동이라 개칭하여 불렀다고 한다. 더보기
통도사 백련암 은행나무 수령 600년의 은행나무 백련암 무환자나무 무환자(無患子)나무는 환자가 생기지 않는다는 뜻을 가진 환상의 나무다. 중국에서는 무환수(無患樹)라 하여 근심과 걱정이 없는 나무로 통한다. 늙어서 병들어 죽음에 이르는 인간의 원죄가 없어진다니 수많은 세상 나무 중에 이보다 더 좋은 나무가 어디 있겠는가? 더보기
토함지 반영 메타세퀘이아 단풍 반영이 아름다운 토함지. 더보기